세이브바이오텍

현재 위치
  1. 게시판
  2. 건강정보

건강정보

건강정보입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배뇨 관련 이상 증상
작성자 장광호 (ip:)
  • 작성일 2017-06-27 22:54:15
  • 추천 0 추천하기
  • 조회수 30
평점 0점

배뇨 관련 이상 증상

요약 

비뇨기계 기관이란 소변을 만들고 저장하고 배설시키는 기관으로 콩팥, 요관, 방광, 요도가 이에 해당됩니다.

남녀 모두 이 네 가지 기관을 가지고 있지만, 남성에서는 방광과 요도 사이에 정액의 생산을 담당하는 전립선이 위치하며,

여성에서는 방광과 직장 사이에 자궁이 위치하는 차이가 있습니다.

콩팥에서 생성된 소변은 방광으로 내려와 방광 안에 고이게 되고, 방광 내 감각신경에 의해 소변이 찬 것으로 느껴지면

반사적으로 방광이 수축하여 배뇨를 하게 됩니다. 정상 성인은 대뇌에서 반사적 수축을 억제할 수 있기 때문에


방광 내 소변 양이 많지 않은 상태에서는 참을 수가 있으며, 4~6시간 정도가 지나 약 300cc가량의 소변이 모이게 되어

소변이 마렵게 되면 의도적으로 배뇨를 하게 됩니다. 정상 성인에서는 하루 24시간 동안 4~6회 정도의 소변을 보게 되는데,

수분섭취량에 따라서 보는 횟수와 양은 늘어날 수 있습니다.

증상

배뇨와 관련하여 나타나는 증상을 하부요로증상이라 하는데, 소변을 방광 내에 충분히 채우지 못하고

자주 보거나 급하게 보는 경우를 저장증상이라 하고, 소변을 시원하게 보질 못하고 힘을 줘서 보거나

약하게 보거나 한참 시간이 지난 다음 소변이 나오는 경우를 배뇨증상이라고 합니다.

배뇨가 끝난 다음에 나타나는 증상은 배뇨 후 증상이라 하는데, 하부요로증상은 이렇게 크게 3가지로 분류합니다.

1. 저장증상

1) 빈뇨
정상성인은 하루 4~6회 배뇨를 하며, 1회 배뇨량은 약 300cc 정도인데, 예전에는 24시간 동안 8회 이상의

소변을 보는 경우를 빈뇨라고 정의하였으나, 2002년 국제요실금학회에서는 환자 자신이 소변을 너무 자주 본다고 느끼는

경우를 빈뇨라고 정의하였습니다. 대개는 과다한 수분섭취, 배뇨근 과활동성, 방광용적 감소, 방광의 과민감성 등이 원인이 됩니다.

2) 야간뇨
야간뇨란 밤에 자다가 일어나서 소변을 보는 것으로, 야간의 요량이 일일 배뇨량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은

야간다뇨 및 그렇지 않은 야간빈뇨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야간뇨로 정의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배뇨 전후에

수면이 동반되어야 합니다. 야간빈뇨가 있는 환자는 수면 중에 수시로 잠을 깨고 쉽게


잠에 들지 못하므로 수면에 방해를 받아 주간에 졸립고 피곤하며 일상생활에 지장을 초래하게 됩니다.

또 노인에서는 낙상이나 골절의 위험성이 증가하게 됩니다. 야간빈뇨는 연령, 생활습관, 다뇨, 야간다뇨,

방광장애, 수면장애, 심리적 요인 등과 같은 여러 인자들과 연관이 있습니다.

3) 요절박
요절박은 소변을 보고자 하는 욕구가 갑작스럽게 발생하는 것을 말하며, 일단 느낌이 오면

참지 못하는 상태를 말합니다. 즉시 소변을 보지 못하면 통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심하면 방광이 제멋대로 수축하여 소변이 찔끔거리는 절박성 요실금으로 진행할 수 있습니다.

4) 요실금
요실금은 본인의 의지와 관계없이 소변이 나와 옷을 적시는 현상으로, 환자에게 사회적 또는 위생적인 문제를 일으킵니다.

양상에 따라 크게 복압성 요실금, 절박성 요실금, 복합성 요실금, 일류성 요실금, 기능성 요실금,

지속성 요실금으로 나눌 수 있으며, 경우에 따라서 이러한 증상들이 서로 혼합되어 나타나기도 합니다.

(1) 복압성 요실금
기침이나 재채기, 줄넘기 등의 복압이 올라가는 상황에서 발생하는 요실금으로,

대개 수차례의 질식분만을 한 여성에서 방광경부와 요도를 지지하는 근육이 약해져서 발생합니다.

(2) 절박성 요실금
심한 요절박 증상 후에 갑작스럽게 불수의적인 요누출이 발생하는 것으로, 특정한 광경, 소리,

흐르는 물과의 접촉, 자세변화 등이 유발요인이 될 수 있습니다.

(3) 복압성 요실금
복압성 요실금과 절박성 요실금이 같이 동반되어 있는 경우를 말합니다.

(4) 일류성 요실금
불충분한 배뇨로 인하여 심하게 팽창된 방광으로부터 소변이 흘러넘쳐 나오는 것으로,

방광출구가 좁아져 있거나 방광의 수축 기능이 약해졌을 때 나타납니다. 방광출구가 좁아지는 원인으로

가장 흔한 것은 전립선비대증이며, 방광수축력이 약해지는 원인은 당뇨, 자궁암 수술 또는

대장암 수술 등의 골반 수술 후, 척수손상 등이 있습니다.

(5) 기능성 요실금
신경질환이나 정신질환이 있는 환자에게서 볼 수 있는 요실금으로, 방광과 요도의 기능은 정상이지만

환자 자신이 소변을 아무 때나 아무 곳에나 보면 왜 안 되는지를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에

옷을 입은 상태에서도 소변을 보게 됩니다. 치매 노인들에서 흔히 볼 수 있습니다.

(6) 지속성 요실금
방광과 질 사이의 틈으로 소변이 나오는 방광질누공 또는 요관이 방광 내로 가지 못하고 질 안에 위치는

이소성 요관과 같은 질환으로 인해 발생하며, 항상 소변이 흘러나와 진성 요실금이라고도 합니다.

5) 야뇨증
5세 이상의 소아에서 수면 중에 요실금이 있는 것을 야뇨증이라 하는데, 태어나면서부터 한 번도

소변을 가리지 못하고 요실금이 지속되는 경우를 일차성 야뇨증, 최소 6개월 이상 소변을 가리다가

다시 재발하는 경우를 이차성 야뇨증이라고 합니다. 과거에는 치료를 하지 않고 무조건 기다려 보았지만

너무 늦게 치료를 시작하면 치료효과가 떨어지며


아이에게 정서적 장애를 초래할 수 있으므로, 늦어도 만 5세부터는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습니다.

원인은 유전적 요인이나 항이뇨호르몬의 분비이상으로 인한 경우가 많으며,

치료는 수분섭취제한과 야간 경보기 같은 행동치료와 항이뇨호르몬 등의 약물치료로 하게 됩니다.

핵심

소변을 방광 내에 충분히 채우지 못하고 자주 보거나 급하게 보는 경우를 저장증상이라 하고,

소변을 시원하게 보질 못하고 힘을 줘서 보거나 약하게 보거나 한참

시간이 지난 다음 소변이 나오는 경우를 배뇨증상이라고 합니다. 배뇨가 끝난 다음에 나타나는

증상은 배뇨 후 증상이라 하는데, 하부요로증상은 이렇게 크게 3가지로 분류합니다.


국제요실금학회에서는 환자 자신이 소변을 너무 자주 본다고 느끼는 경우를 빈뇨라고 정의하였습니다.

대개는 과다한 수분섭취, 배뇨근 과활동성, 방광용적 감소, 방광의 과민감성 등이 원인이 됩니다. 

 

야간뇨란 밤에 자다가 일어나서 소변을 보는 것으로, 야간의 요량이 일일 배뇨량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은 야간다뇨 및
그렇지 않은 야간빈뇨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야간뇨로 정의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배뇨 전후에 수면이 동반되어야 합니다.
야간빈뇨가 있는 환자는 수면 중에 수시로 잠을 깨고 쉽게 잠에 들지 못하므로 수면에 방해를 받아
주간에 졸립고 피곤하며 일상생활에 지장을 초래하게 됩니다. 또 노인에서는 낙상이나 골절의 위험성이 증가하게 됩니다.
야간빈뇨는 연령, 생활습관, 다뇨, 야간다뇨, 방광장애, 수면장애, 심리적 요인 등과 같은 여러 인자들과 연관이 있습니다.
 
즉시 소변을 보지 못하면 통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심하면 방광이 제멋대로 수축하여
소변이 찔끔거리는 절박성 요실금으로 진행할 수 있습니다.

요실금은 본인의 의지와 관계없이 소변이 나와 옷을 적시는 현상으로,
환자에게 사회적 또는 위생적인 문제를 일으킵니다. 양상에 따라 크게 복압성 요실금,
절박성 요실금, 복합성 요실금, 일류성 요실금, 기능성 요실금, 지속성 요실금으로 나눌 수 있으며,
경우에 따라서 이러한 증상들이 서로 혼합되어 나타나기도 합니다.


기침이나 재채기, 줄넘기 등의 복압이 올라가는 상황에서 발생하는 요실금으로,
대개 수차례의 질식분만을 한 여성에서 방광경부와 요도를 지지하는 근육이 약해져서 발생합니다. 

 위의 글 자세히 보솄나요, 해결 방법을 찾아 볼까요​, 아래 더보기 누르고 확인 하십시요,

소변을 만들고, 저장하고 배설시키는 기관으로 콩팥, 요관, 방광, 요도에


노폐물이 쌓여 저장소가 노폐물이 많이 쌓여, 협소하거나 배설시키는 곳들이 하수구 처름 많은

오물들이 쌓여, 오물들이 잘 안 빠지거나, 노폐물에 바이러스와 곰팡이[진균] 들이 많아 염증을

발생시킬 때 위에서 언급한 아세틸콜린은 뇌하수체에서 생산되는 포스파티딜콜린이 원료입니다.


우리로 건강하게 하기 위해 우리 몸에 독소를 녹이고 바이러스와 곰팡이를 잡게하는

에너지를 뇌하수체에서 생산하여 사용하도록 포스파티딜콜린을 만들도록 디자인 했습니다.


세이브 바이오텍은   http://5232.co.kr 

팔면 끝이 아닙니다. 시작입니다. 호전반응이 나타나면 언제던지 전화주세요

전화 상담소=010-7256-1112, 052-254-5200,  메일= sanchna@naver.com


방법을 더 알아볼까요?

더보기=뇌하수체에서 생산되는 포스파티딜콜린

더보기=피부노화,더보기=암을 이겨내는 사람들의 특징 , 

더보기=협심증, 더보기=당뇨가 오는길 ,더보기="치매" 조금씩 흩어지는 정신

더보기= 동맥혈전, 뇌색전증, 더보기=고지혈증 , 더보기=인체 디자이너

더보기=지방세포,더보기=지방 분해, 가수분해 효소


더보기=성장 장애,더보기=외상성 뇌 손상, 강타당한 뇌  

더보기=만성 피로 , 더보기=갱년기 장애와 성호르몬


첨부파일 뇌하수체 호르몬의 역할.jpg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비밀번호 :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